오수연 소설가가 전하는 60+ 독서이야기

'문인들이 전하는 60+독서 이야기'는 10명의 문인들이 각자 자신의 시선으로 60+독서를 바라본 시리즈입니다. 소설가가 소설이 싫어지기도 한다.   소설가가 소설이 싫어지기도 한다. 중국의 소설가 한소공이 그랬다.“나는 소설을 쓴 지 10년이 넘었지만 점차 소설을 쓰는 것은 물론이고 읽는 것조차 싫어졌다. 물론 여기서 말하는 소설은 줄거리가 중심이 되는 전통적인 소설을 말한다. ...모든 개인은…
Read More

후련하게 글쓰기 한 번 해봐요, 글 쓰는 이유와 비결, 쓰는 법, 작가에 이르는 글쓰기 책 이야기

  일기를 쓰시나요? 아니면 페이스북, 블로그에 글을 올리시나요? 아니어도 좋습니다. 그냥 빈 종이에 마음속 이야기를 뱉어 내봐요. 요즘은 누구나 글을 쓸 수 있는 시대잖아요. 어쩌면 글을 쓰지 못하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세상인지도 모릅니다. 작가가 되기 위해서? 꼭 그럴 필요는 없습니다. 살아있을 때 내 이야기를 털어놓았으면 좋겠습니다. 말이 아닌 글로.…
Read More

이춘길 소설가가 전하는 60+ 독서이야기

'문인들이 전하는 60+독서 이야기'는 10명의 문인들이 각자 자신의 시선으로 60+독서를 바라본 시리즈입니다. 술잔이 오갈수록 큰형과 공유했던 사춘기 기억이 오버랩 되었다.   큰형이 다윈의 『진화론』을 읽었느냐고 물었다, ‘작가라면 진화론 정도는 읽어야지’라는 의미가 담겨져 있었다.『진화론』이 단순히 생물학서적이 아니라 생명을 진화라는 관점에서 고찰한 의미있는 고전이란 사실을 모르지 않지만, 그렇다고 챙겨 읽어야겠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Read More

권민경 시인이 전하는 60+ 독서이야기

'문인들이 전하는 60+독서 이야기'는 10명의 문인들이 각자 자신의 시선으로 60+독서를 바라본 시리즈입니다. 다시 독서의 재미를 찾으시길 바라며 이 글을 씁니다.   독서는 늘 어렵습니다. 글 쓰는 것이 직업이 된 이후로 저의 독서는, 즐거움이 아니라 책임감에서 비롯되기도 합니다. 저는 지금도 책을 읽는 모임에 꾸준히 참여하는 편입니다. 모임이라도 하지 않으면 게을러지기 마련이거든요.…
Read More

최형미 그림책작가가 전하는 60+독서이야기

'문인들이 전하는 60+독서 이야기'는 10명의 문인들이 각자 자신의 시선으로 60+독서를 바라본 시리즈입니다. 다시 그림책을 펼쳐 든 이모에게   이모!언제 불러도 다정하고 편안한 이모. 엄마는 도무지 해 줄 것 같지 않던 그 수많은 것들을 기꺼이 해 주던 발랄한 이모.그런 이모가 벌써 60대라니! 깜짝 놀랐지 뭐야.내 나이는 생각도 안 하고 이모 나이만…
Read More

이은선 소설가가 전하는 60+독서이야기

'문인들이 전하는 60+독서 이야기'는 10명의 문인들이 각자 자신의 시선으로 60+독서를 바라본 시리즈입니다. 화성의 노작 홍사용 문학관에서 단편소설 읽기 모임을 할 적의 일이었다.    화성의 노작 홍사용 문학관에서 단편소설 읽기 모임을 할 적의 일이었다. 한국 근현대의 명단편들을 함께 읽고 토론하는 시간이었기에 창작이나 독후감 쓰기에 대한 부담 없이 마음 편하게 이야기 하던…
Read More

정우신 시인이 전하는 60+독서 이야기

'문인들이 전하는 60+독서 이야기'는 10명의 문인들이 각자 자신의 시선으로 60+독서를 바라본 시리즈입니다. '독서가 누적되고 그 메모들이 모이게 되면 ‘나만의 그림책’을 완성할 수 있을 것이다.'   요즘 활자가 많은 책보다 동화책이나 그림책 읽는 것을 좋아한다. 시간이 나면 산책 삼아 서점이나 도서관에 자주 간다.책이 있는 곳에 가면 좋은 일이 생길 것 같은…
Read More

작가가 본 아름다운 삶, 조금씩 깨달아간다는 것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삶 이야기

  아름다운 삶이 무엇이냐고 말하기 어렵습니다. 강요할 수도 없고 가능하지도 않습니다. 어느 순간 자신이 순수했던 모습을 살피다 본래 모습으로 되돌아가기도 합니다.작가가 자신의 삶을 돌아보거나, 아름다운 삶을 사는 이웃을 살피거나, 나누는 삶을 사는 사람들을 만나는 이야기입니다.   『반성』 고운기 외 ∣ 더숲 ∣ 2010년 ∣ 255쪽 반성이라고 하면, 과거의 잘못이라는 말이…
Read More

내 마음을 비추는 거울, 나를 믿어주는 당신께 권하는 그림책

   언제나 내 곁에 있을 줄 알았는데, 자녀들은 훌쩍 자라 둥지를 떠나가고 남편과 아내 머리 위에는 어느새 흰 눈이 내립니다. 때로는 뜻하지 않게 준비 없는 이별을 맞이하기도 합니다.‘좀 더 잘해 줄 걸, 사랑한다고 말할걸’, 때늦은 후회를 하지 않도록, 바로, 지금, 사랑한다고 고백하고 싶은 저녁입니다. 온 몸과 마음을 기울여 가족과 함께…
Read More

클래식

  음치(音癡)에서 치(癡)는 어리석다라는 뜻이 있다. 소리에 대한 음악적 감각이나 지각이 둔하다는 이유로 음악을 가까이 하지 않은 나에게 이 단어는 딱 어울리는 단어다. 그런 내가 클래식을 제목으로 한 책들을 모아보았다. 갑자기 음악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이 아니라 ‘하마터면 클래식도 모르고 살 뻔했다’라는 부제가 붙은 책이 주는 의미가 다가와서다. 잘 안다는…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