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와 상식

  두 단어 조합이 어색해서인가? 제목을 이리 정하고 나니 표현이 생경하다. 흔하게 접하는 이 두 단어를 생각하게 하는 책이 있어 연결해 본다. 『상식의 재구성』 조선희 지음 ∣ 한빛비즈 ∣ 2021년 ∣ 560쪽 소설<세 여자>로 작가의 이름을 기억하는 나는, 같은 작가의 책이라는 사실에 일단 흥미로웠다. 아들이 좋다며 읽어 보란 권한 책이라…
Read More

서점이 나오는 소설 속으로 – 책과 삶이 묻어나는 서점이야기

  요즘 동네서점이 많이 생기고 있습니다. 행복한 일입니다. 우리 삶 속에서 서점을 누렸으면 합니다. 서점과 함께 하는 아름답거나 애틋하거나 신비로운 이야기가 있습니다. 『섬에 있는 서점』 개브리얼 제빈 지음 엄일녀 옮김 ∣ 문학동네 ∣ 2017년 ∣ 324쪽 이 책은 2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각각 소제목이 붙어 있는데, 제목이 책제목입니다. 서점 주인 피크리가…
Read More

기억의 풍경

  망각은 인간을 지탱하는 힘입니다. 모든 것을 잊지 않고 살아야 한다면 부끄러움과 슬픔, 또 분노로 인해 우리의 삶은 하루도 편안할 수 없을지 모릅니다. 그러나 기억 또한 인간을 지탱하는 힘입니다. 내가 나일 수 있도록, 우리가 우리일 수 있도록 정체성의 원천이 되어 주고, 더 사랑하고 더 나눌 수 있도록 힘을 줍니다. 이별이…
Read More

어른을 위한 말공부

  누구나 말을 합니다. 그러나 제 나이에 맞는 말을 배우고 연습하는 사람은 드뭅니다. 어른이 되고 난 후에는 학교에서도 가정에서도 직장에서도 말하는 방법을 가르치지 않습니다. 그런데 어른이 되면 자연스럽게 어른답게 말하는 법을 알게 될까요? 몸은 50대, 60대인데, 말은 20대, 30대에 머물러 있지는 않은가요? 존중받는 어른이 되기 위해 말하는 법에 대한 공부를…
Read More

여행2

  참았던 사람들이 짐을 싸기 시작했다. 봇물이 터지듯 비행기를 탄다. 코로나 펜데믹은 많은 것을 변화시켰지만 여행의 형태나 욕구는 크게 바꾸지 못했다. 여행 관련 책이 3년 정도 츨판되지 않았다하니 공백은 있었다. 인생을 여행으로 본다면 돌아가야 할 궁극의 세계도 궁금하지만 이승에서의 다른 세상으로의 여행은 여전히 매력적이다. 해서 여행을 주제로 한 번 더…
Read More

책에 빠져들게 만드는 책이 나오는 소설

  책이 나오는 소설입니다. 책 속의 책이라고? 그럴 수도. 이런 소설을 읽으면 소설을 더욱 읽고 싶게 만듭니다. 소설 속에서 책을 맛보는 일입니다. 『책을 처방해드립니다』 카를로 프라베티 지음, 김민숙 옮김 ∣ 문학동네 ∣ 144쪽 ∣ 2009년 “이것일 수도! 저것일 수도! 둘 다일 수도!“ 이렇듯 작가는 세상의 규범과 편견의 굴레에서 자유로운 인생…
Read More

뜻밖의 기쁨, 문득 다가온 선물

   며칠 동안 가을 비가 추적추적 내렸습니다. 문 밖 출입을 하고 싶지 않은 그런 날, 문득 걸려 온 전화 한 통. 따뜻한 커피와 잘 익은 홍시, 구수한 보리빵을 따끈하게 쪄 놨으니 어서 놀러 오라는 이웃 어르신의 재촉. 망설임 끝에 집을 나섰습니다. 마침 내리던 빗발도 성글어지고 길가의 가로수는 새들의 떼창으로 떠들썩합니다.…
Read More

노벨문학상 수상작 – 노벨문학상 수상작가의 작품 읽기

  매해 10월 초, 스웨덴 한림원(아카데미)에서는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발표합니다. 노벨문학상은 노벨상 6개 분야 중 하나로, 이상적 방향으로 문학 분야에 뛰어난 기여를 한 사람에게 수여하는 상입니다. 1901년 노벨상 제정 이후 문학상은 2022년까지 총 114차례 수여되며 119명의 수상자를 배출했습니다. 2022년 올해의 수상자는 ‘아니 에르노(Annie Ernaux)’로 발표되었지요. 아직 한국에서는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나오지 않았는데요.…
Read More

노동과 역사

  노동같은 공부를 제외하고도 30년도 넘게 노동을 해왔습니다. 공부도 노동을 하기 위한 준비기간이었으니 사람은 한평생 중에 참 긴 시간을 노동을 하면서 보냅니다. 그러면서도 노동의 개념조차도 제대로 잡지 못했고, 특히 자본주의 임금노동 그 관련성에 대한 개념은 더더욱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임금노동을 마무리할 나이가 되어가는데 진정한 노동의 의미를 알게 하는 책들이 눈에…
Read More

돈, 한식, 별 그리고 시 – 가장 속물적인 돈, 고담하고 소박한 밥상, 그리고 별을 시로 노래하다

  노년에는 건강, 관계가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운동을 열심히 하고 다른 사람과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뜻입니다. 한편 건강을 지키거나 좋은 관계를 위해 돈도 필요한 것 같습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나이에 상관없이 적당한 돈은 있어야 한다고. 물론 그 돈을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빛날 수도 있고 더욱 초라해질 수도 있습니다. 한식은 어떻습니까? 우리…
Read More